스피드바카라, 이걸 사람들이 싫어하고 좋아하는 이유

내국인 온라인카지노인 강원랜드의 영업 근거가 되는 법률의 시효가 2048년까지 많아지게 됐다. 국회와 정부가 파산 위기의 한국광물자원공사를 살리기 위해 강원랜드 최대주주인 우리나라광해케어공단과 통합을 추진하면서, 강원랜드 온라인카지노 이익금의 수혜시간을 늘려 달라는 폐광지역 민원을 수용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6일 국무회의를 열고 폐광지역 개발 지원에 관한 특별법(폐특법) 개정안과 우리나라광해광업공단법 제정안을 각각 의결했다. 지난달 27일 두 법이 국회 본회의를 인정한데 따른 후속조치다. 폐특법은 석탄산업 사양화로 낙후된 폐광지역의 경제 진흥을 목적으로 지난 1997년 제정됐다. 특별법으로서 현재 쓰이고 있는 관광진흥법이 허가하지 않는 한국인 온라인카지노인 강원랜드의 운영근거를 담고 있다. 온라인카지노 등 강원랜드 이익금의 일부를 7개 폐광지역 시·군 지역을 위한 폐광기금으로 지원하도록 하고 있다.

우리나라광해광업공단법은 해외자원개발투자 부실로 완전투자할 것잠식 상태인 우리나라광물자원공사를 살리기 위해 대한민국광물자원공사와 한국광해관리공단을 통합하는 내용이다. 이에 따라 통합 공단은 기술개발, 탐사, 개발·생산, 광해방지로 이어지는 전주기 광업지원 체계를 맡게 된다. 또 국내자산의 안정적 매각을 위해 국내자산관리 위원회를 설치해 해외자산 매각하고 잠시 뒤 광해광업공단의 해외자원개발 직접투자 기능은 사라지게 된다. 우리나라광해광업공단법은 공포 후 7개월 잠시 뒤에 시행되지만, 공단설립위원회는 법 공포 즉시 구성돼 공단설립 준비에 착수한다. 설립위 위원장은 산업부 차관이 맡고, 위원은 양 기관 본부장과 민간 전공가 등으로 구성된다.

image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전국 폐광지역 지자체 등의 요구에 맞게 광해광업공단법과 함께 폐특법 개정안도 정리됐다. 광해관리공단은 강원랜드 최대주대부분서 폐광지역 배경개선을 주요한 사업으로 한다. 폐광지역에서는 광해관리공단이 부실기업인 대한민국광물자원공사와 통합되면 폐광지역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폐특법 시효를 연장하고 폐광지역에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아바타배팅 대한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주순해 개정 폐특법에서는 2024년 종료 예정이었던 폐특법 시효가 2045년까지 연장됐다. 또 강원랜드로부터 폐광지역이 받는 폐광기금도 대폭 늘리도록 했다.

폐특법은 제정 당시 2008년까지의 한시 입법이었으나 이제까지 2012년, 2028년으로 다섯 차례 시효가 연장됐고, 이번에 또 한차례 2045년까지 시효가 늘어났다. 폐광기금 기준은 제정 순간 ‘대통령령 위임’이었으나 잠시 뒤 두차례 개정에서 ‘온라인카지노 이익금의 70%’, ‘온라인바카라 및 부대시설 이익금의 24%’ 등으로 확대됐다. 이어 요번 개정으로 ‘온라인카지노 총수입의 18%’를 폐광기금으로 납부하도록 수정됐다. COVID-19 방역 조치 등으로 인한 충격으로 영업부진이 와도 안정적 폐광기금 마련이 스피드배팅 가능하도록 한 조치다.

이에 따라 폐광기금 액수는 2012년 수입을 기준으로 할 경우 1227억원에서 1800억원 수준까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강원랜드는 코로나19 충격으로 59일간만 영업을 해 막대한 손실을 기록했다. 수입은 2015년 5조 5202억원에서 지난해 4789억원으로 80% 가까이 줄었고 같은 기간 이익금(법인세차감전이익)은 4888억원에서 지난해 4044억원 영업손실로 전환했다. 이에 맞게 이번년도 폐광기금 납부액은 없었다.